“매국 박쥐” “함께해 더러웠다”…금태섭 탈당에 극성 친문 ‘축포’

금 전 의원 지지자들 사이에선 “아쉽다”는 반응 많아


여권 내 대표적 소신파로 집중 공격을 받아온 금태섭 전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 것을 두고 친문 성향의 극성 지지층에서 “풍악을 울리자” “함께해서 더러웠다”는 식의 조롱과 자축 반응이 쏟아졌다. 금 전 의원의 탈당을 두고 “내부 비판 목소리가 사라졌다”며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소수에 그쳤다.

금 전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글에서 “정치적 불리함과 인간적으로 견디기 힘든 비난을 감수하고 해야 할 말을 하면서 무던히 노력했지만,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탈당 선언 직후 친문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축하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한 누리꾼은 “풍악을 울리고 금태섭 뒤를 한번 털어보자”며 “얼마나 구린 것이 많이 나올지 기대가 된다. 탈탈 털어 다시는 금태섭 같은 매국 박쥐가 없도록 해야 하겠다”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금태섭 의원의 탈당을 축하하며’라는 글에서 “어울리지 않는 곳에서 분위기 파악 못 하고 잘못된 신념으로 내뱉은 소신으로 여당의 분위기를 망치는 내부의 적(이었다)”이라며 “그동안 더러웠고 다시는 마주치지 말자”고 적개심을 드러냈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시는 내눈에 안 띄었으면 한다”거나 “자칭 중도들은 기회주의자”라는 비난의 글도 보였다. 한 누리꾼은 “(김)해영이 용지니(박용진)도 같이 나가는 의리를 보여 달라”며 민주당 내 다른 소신파 의원들의 탈당을 촉구하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의 페이스북에도 3시간 만에 9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초 단위로 댓글이 쏟아질 만큼 관심은 폭발했다. 댓글에는 일반 커뮤니티와는 달리 금 전 의원 지지자와 친문 성향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한 누리꾼은 “남으셨으면 했는데 너무 아쉽다”며 “밖에서 가끔은 따끔한 회초리를 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으로 향할지에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국민의힘의 다음 서울시장 후보로 나올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하는 누리꾼들의 예측이 많았다. 현재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군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금 전 의원은 연합뉴스에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도 더 큰 반성과 변화가 필요한 정당”이라며 국민의힘 입당에는 부정적 의사를 내비쳤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