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법카’ 장하성 “음식점서 279만원 사용… 송구”

“금액 많아 카드 나눠 결제…
고대 구성원·국민 여러분께 죄송”

장하성 주중 대사가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화상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베이징특파원단

고려대 교수 재직 시절 연구비 명목의 학교 법인카드를 유흥업소에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장하성 주중 한국 대사가 “총 6차례에 걸쳐 279만원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화상 국정감사에서 “2016, 2017년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기간에 연구소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을 곁들인 회식을 했다”며 “총 6차례 279만원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액이 많아 연구소 운영 카드와 연구비 지원 카드로 나눠서 결제한 적이 있다”며 “학교로부터 적절하지 못한 결제라는 통보를 받고 전액 환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연구소장을 맡았던 기간에 발생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단 말씀을 고대 구성원들, 국민 여러분들께 드린다”고 사과했다.

장 대사는 또 “저는 개방된 홀에서 음식을 먹었고 (해당 식당에) 별도의 방이 있지만 이용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드를 나눠 결제한 데 대해 학교 감사에서 지적 받은 적은 없다”며 “이번 교육부 감사에서 지적을 받고 그것이 규정 위반이란 사실을 알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가 지난달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에 따르면 교수 13명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울 강남 소재 유흥업소에서 연구비 지원 명목으로 지급된 법인카드 총 6693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12명에게 중징계를, 1명에게 경고 처분을 내리라고 고려대에 통보했다. 장 대사는 중징계 대상인 12명에 포함됐지만 정년 퇴임한 상태여서 ‘불문’(징계하지 않음) 처리 됐다.

참여연대는 전날 논평을 내 “액수나 횟수를 떠나 학생들의 등록금으로 조성된 교비나 연구비를 유흥업소에서 사용했다는 것은 비판받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장 대사는 1990년부터 2019년까지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정년 퇴임했다. 2017년 5월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발탁돼 문재인정부의 대표 경제정책인 소득주도성장을 설계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