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층간소음에 격분해…파티광 위층 부부 살해한 50대 집주인

집주인 차드 리드.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fox17 홈페이지 캡처

미국에서 파티를 즐기던 위층 세입자 부부가 아래층에 살던 집주인에게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들은 평소 층간소음으로 자주 말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AP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에 사는 집주인 차드 리드(53)는 이달 초 밤새 파티를 즐기던 같은 아파트 위층의 세입자 조지프 소울(34), 재클린 레퍼드(31) 부부와 크게 다툰 후 아내 레퍼드를 목 졸라 숨지게 했다. 이후 도망가던 남편 조지프를 총으로 쏴 살해했다.

리드는 이들 시신을 가방에 담아 트럭에 방치했다. 하지만 지난 7일 레퍼드 부부의 가족이 부부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신고했고, 이후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리드는 트럭을 인근 주택 차고로 옮겼다. 결국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리드는 지난 15일 경찰에 자수했고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 조사 결과 리드는 소울 부부가 자주 파티를 열었고, 밤늦게까지 너무 시끄럽게 해서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인들도 경찰에 “평소 리드가 소음 때문에 힘들어했고, 이 때문에 위층 부부와 자주 싸웠다”고 증언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