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이즈 걸린 뒤 여자 57명과 성관계…32명 감염됐다

이탈리아 남성 24년형 선고 받아

La7 캡처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에 걸린 걸 알면서도 수십 명의 여성들과 성관계를 맺고 바이러스를 퍼뜨린 이탈리아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안사통신, 일메사제로 등 현지 언론은 이탈리아 항소법원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발렌티노 탈루토(36)에게 징역 24년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탈루토는 2015년 3월 자신이 에이즈를 일으키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는 같은 해 11월 당국에 체포되기 전까지 8개월간 57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했다. 이 중 32명이 HIV에 감염됐다. 그는 콘돔 등의 보호장비를 사용하지 않았으며 대부분의 여성을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탈리아 검찰은 탈루토가 HIV 감염 사실을 알고도 의도적으로 성관계를 해 여성들에게 ‘중대한 상해’를 끼쳤다고 판단했다.

탈루토의 형은 지난 2017년 10월 선고받은 징역 24년으로 확정됐다. 그는 2018년 12월 항소심에서 피해 여성 4명의 감염 경위가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22년으로 감형됐으나 대법원이 이를 파기 환송해 24년형이 확정됐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