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공무원 형과 25분 면담한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를 21일 만났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약 25분 동안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씨와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지난달 22일 서해상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한 뒤 외교·안보 관계 부처 장관이 유가족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씨는 강 장관에게 이번 사건에 대한 외교부의 입장과 유엔총회에서의 대응 계획, 진상 규명을 위한 외교부의 공조 방안 등을 주로 문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또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서 끔찍한 살해를 당했는데 외교 당국의 대응과 정부의 비현실적 행위로 월북이라는 프레임을 성급히 발표했다”는 불만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이 (관련 건의에 대해) 검토하고 답을 서면으로 주겠다고 했다.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다”며 “동생 시신이 중국으로 갈 가능성이 있어 중국 정부와도 협조해 달라고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짧은 만남이었지만 북한 관련 인권 문제에 강력한 항의나 성명을 내 달라고 요청 드렸다”고 덧붙였다.

이번 면담은 강 장관이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질의에에 “피해자 가족의 아픔에 대해서는 정부로서, 개인으로서도 십분 공감한다”며 유가족을 만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추진됐다.

앞서 이씨는 지난 6일 서울 소재 유엔인권사무소에 동생의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야당 의원들도 외교부가 유엔에 조사를 촉구하는 등 직접 사태 해결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이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책임을 규명하고 유가족에게 배상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북한 내 인권 상황을 23일 유엔총회에서 보고할 예정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