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벌써 다섯명째…이번엔 대구서 독감주사 70대 사망

독감백신. 연합뉴스

독감 예방접종을 한 뒤 숨진 사례가 또 나왔다. 이번에는 대구의 70대 남성이다. 파킨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로 독감백신과 사망의 연관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동구에 거주하는 남성 A씨(78)가 독감 예방접종을 한 뒤 숨졌다. 인천, 전북 고창, 대전, 제주에 이어 전국적으로 다섯 번째다.

A씨는 20일 정오쯤 동네 의원에서 무료로 백신을 접종했다.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지인들과 점심식사를 하는 도중이었으며 오후 1시30분쯤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가 21일 0시5분쯤 숨졌다.

기저질환으로 파킨슨병과 만성폐쇄성폐질환, 부정맥 심방세동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 접종을 위해 공급한 ㈜엘지화학 ‘플루플러스테트라프리필드시린지주’다. 유통 경로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니다.

대구시는 해당 의원에서 동일한 백신을 접종한 97명 명단을 확보해 전수 모니터링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58명 중에는 국소 통증 등 경미한 증상 외 이상 반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4일 인천 10대를 시작으로 제주 60대 남성과 전북 고창 70대, 대전 80대 남성이 독감백신을 맞은 뒤 세상을 떠났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