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주예정 아파트 ‘반토막’…서울 전세난 내년까지 이어지나


최근 서울과 수도권의 전세매물 실종 현상 심화로 전세난이 깊어지는 가운데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까지 줄고 있어 내년까지 전세난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서울의 내년 아파트 입주 물량은 올해보다 45% 급감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시간이 갈수록 전세 불안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1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26만5594가구로 올해보다 26.5%(9만5726가구) 감소한다. 서울만 보면 내년 입주 물량은 2만6940가구로 올해(4만8758가구)보다 44.7%(2만1818가구) 급감한다. 내년 입주 물량이 사실상 올해의 ‘반토막’ 수준에 불과한 것이다. 경기도 역시 내년 10만1711가구가 입주 예정인데, 올해와 비교하면 22.1%(2만2476가구) 줄어든 규모다.

업계에서는 최근 전세난이 심해진 데다 내년 입주 물량 감소까지 겹치면서 시장의 전세 불안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집주인이 새 아파트에 직접 들어가 사는 경우 기존에 거주하던 주택이 임대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다. 자녀 교육 등의 이유로 이사를 미룬다면 새 집은 보통 전세를 놓기 때문에 전세 공급으로 잡힌다. 그러나 최근뿐 아니라 내년까지도 입주 물량 감소세가 지속될 전망이라 극심한 전세난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에서 나오는 것이다.

전세 품귀에는 올해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 감소도 영향을 미쳤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최근 3개월 동안 크게 감소했다. 지난 7월 4만1154가구이던 전국의 입주 물량은 8월 3만8261가구, 9월 3만1443가구로 감소했다. 이어 이달에도 2만1987가구로 전월보다 1만가구 가깝게 줄면서 매물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전세난이 심각한 서울·경기만 놓고 보면 상황은 더 심각하다. 7월 2만3362가구에서 8월 2만2725가구로 입주 물량은 소폭 감소했다. 그런데 지난달 1만100가구로 전월 대비 반토막이 났고, 이달도 1만2805가구로 7~8월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 품귀 속에 내년 아파트 입주 물량마저 올해보다 줄어 전세난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 같다”며 “여기에 매매 수요 일부가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공급을 기다리면서 몇 년간 더 임대차 시장에 머무를 수 있어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전세난 심화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