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남국 “철새 금태섭, 초등학생 수준…침 뱉고 떠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최근에 보기 힘든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맹공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 여기서는 안 될 것 같으니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자신이 속했던 정당을 떠난다. 그냥 떠나는 것도 내가 못 먹는 우물 남도 먹지 말라는 못된 마음으로 침을 뱉고 떠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얼마 전 김용민 의원의 진중권 선생에 대한 민사소송에 대해서 엉뚱하게 비판하고 나온 것부터가 이상했었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탈당을 염두에 두고 시비할 거리를 잡으려 했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쉽게 말씀드리면 그분의 지금 태도는 초등학생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며 “‘내 생각이 최고인데, 내 의견을 당에서 안 받아줘? 너희는 소통하지 않는 오만한 사람들이야. 너희들이랑 안 놀거야.’ 과연 누가 정말 오만한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 전 의원의 탈당 배경을 두고 “빨리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는 계획과 민주당에서 한 번 더 국회의원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으니 그럼 하루라도 빨리 다른 당으로 가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백서 필진이던 김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에서 금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저격 출마를 선언했다가 당 지도부의 조정으로 경기도 안산단원을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