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I가 운전사-엔지니어-은행원 대체할 것”

인크루트 직장인 설문조사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인공지능이 본인을 대신해 업무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직종별로 ‘운수업’, ‘IT’, ‘금융업’ 종사자가 가장 먼저 대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크루트와 비대면 알바면접 알바콜은 21일 ‘AI와 일자리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AI가 본인 업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 중 67.9%였다. 대신할 수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32.1%에 불과했다. 업·직종별로 분석한 결과, AI에 대체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보는 업종은 바로 ‘운송·운수업(71.4%)’이었다.

‘IT·정보통신’(69.6%), ‘금융·보험’(64.3%) 분야 순으로 대체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인공지능(AI)이 대체할 수 없는 직종으로는 의료·간호·보건·의약(40.0%), 식·음료(45.5%), 교육·강의(54.2%)가 꼽혔다.

AI가 본인의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고 응답한 이유로는 ‘인간보다 일처리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40.9%)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업무 정확성이 뛰어날 것 같아서(36.3%)’, ‘노동시간에 상관없이 일하기 때문에(20.8%)’ 등이 꼽혔다.

반면 AI가 인간의 업무를 대체할 수 없다고 보는 이유 1위로는 ‘타인과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데 AI는 처리 못할 것 같기 때문에’(32.5%)가 꼽혔다. 이어서 ‘위기 상황발생시 대처능력이 없기 때문에’(26.3%), ‘정해진 업무 외 다른 일을 하기 어렵기 때문에(23.2%)’, ‘업무변화에 따라 개발, 유지, 보수 비용발생이 만만치 않을 것’(15.4%) 등 이유로 나왔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