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문희상案 쉽지 않다…피해자들 동의할 수 있겠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지난 20대 국회에서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문제 해법으로 제시했던 ‘문희상 안’에 대해 “비슷한 안이 또 나와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문희상 안은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 가운데 하나로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이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재단을 설립해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방안이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20대 국회 당시에도 문희상 의장안은 국회에서나 정부에서나 수용되기 어려운 것들로 받아들여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문희상 안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이유는 피해자들이 동의를 할 수 있겠느냐”며 “한·일 양국은 동의할 수 있겠지만 국회가 법을 만들기도 어렵고 절차를 진행하기 몹시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0월 도쿄에서 아베 총리와 만났을 때 했었던 합의는 양국 외교당국 간 협의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그 협의는 돌아가서 외교당국 간 협의를 촉진하는 게 현실적이고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한국, 일본 모두 지키고자 하는 원칙들이 있는데 각자 원칙을 살리면서도 접점을 찾아가는 과정을 외교당국이 가장 잘 알고 있다”며 “두 나라 정상회담, 총리회담에서 외교당국간 협의를 촉진시키기로 합의한 이유가 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있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설에 대해 “대외관계를 관리하고자 하는 의사가 반영돼 있다고 읽었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