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이 찾은 안대男…“법대 교수가 공개수배, 인민재판 하나”

(왼쪽) A씨의 20일 유튜브 방송 캡처 (오른쪽) 수정 후 조국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아내 정경심 교수를 향해 ‘안대 퍼포먼스’를 벌이고 욕설을 퍼부었다며 한 남성의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린 것을 두고 사진 속 당사자가 “인민재판”이라며 반발했다.

안대 퍼포먼스의 당사자로 알려진 유튜버 A씨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사적 SNS에 특정 개인을 공개하고 공개수배 하는 것 자체가 법대 교수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으로서 우리 국민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사적으로 공개수배를 하고 사적 보복하게 되면 대한민국의 법치가 바로 설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정 교수를 향해 ‘애꾸눈’이라고 부르고 쌍욕을 퍼부었다”는 조 전 장관의 주장에 대해 “욕설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저는 당시 정경심에게 욕설을 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하도 정경심이 뻔뻔하게 나오니까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퍼포먼스를 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사적으로 공개수배하기 위해 사진까지 올린 것은 인민재판을 노린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신상이) 파악이 되지 않았다”는 조 전 장관의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A씨는 “조 전 장관이 유튜브 ‘신의 한수’에서 공개된 사진이라고 밝힌 만큼 내 정보를 모를 리가 없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주장과 달리 A씨는 기소중지된 피의자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는 21일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 말을 인용해 “조 전 장관이 올린 사진 속 남성은 경찰이 수사 중인 인물이 아니다”라고 확인했다. 또한 조 전 장관이 A씨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언급한 애국순찰팀(조국은 ‘애국순찰단’이라 언급)도 입장을 내고 “A씨는 우리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20일 저녁 SNS 글에서 ‘애국순찰단’이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20일 A씨의 유튜브 방송 캡처

앞서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대 퍼포먼스를 한 남성 2인을 찾는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려 “경찰이 정경심 교수 재판 때마다 법정 입구에서 ‘안대 퍼포먼스’를 하면서 정 교수를 향해 ‘애꾸눈’이라고 부르고 쌍욕을 퍼부어 모욕죄로 고발된 사람들을 수사해 5명은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며 “파악이 되지 않아 기소중지로 검찰에 송치된 남성 2명에 대해 아는 분은 제보해 달라”고 밝혔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