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항고속도 옆 한상드림아일랜드 부지 종합병원 검토

땅값 저렴 입지 장점으로 떠올라
하늘도시와 미단시티 병원부지 놓고 경쟁 구도 잡혀

인천공항고속도로 영종대교 인근에 조성 중인 한상드림아일랜드 예정지가 국립병원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허종식 의원실 제공

국내 첫 민간제안으로 추진되는 항만재개발 사업인 ‘인천항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일명 ‘한상드림아일랜드’)에 종합병원 설립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업면적 332만㎡ 가운데 1만5553㎡(약 4799평)가 의료관광시설 부지로 토지이용계획이 확정됐다.



의원실 확인 결과 사업시행사인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는 의료관광시설 부지에 종합병원을 유치한다는 방침에 따라 서울 소재 A 병원 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A병원 측은 최근 현장 답사를 마쳤고, 세부 계획에 대한 검토에 나서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6홀 골프장과 골프빌리지 등 체육시설 외에 해양문화관광지구로서 아직까지 이렇다할 투자유치 성과가 없는 가운데 병원 설립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것이다.



A병원 측 관계자는 “암치료센터로 특화하는 동시에 피부, 성형 등 의료관광에 중점을 둔 사업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의원실에 밝혔다.



2018년 부속 병원으로 국제병원을 개원한 A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도보이동형 워크스루를 개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해당 부지는 도시계획상 자연녹지로서 건폐율과 용적율이 각각 20%, 80%에 불과해 300병상을 확보하긴 쉽지 않을 거란 관측이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땅값이 장점으로 꼽힌다.



허종식 의원은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에는 영종하늘도시와 미단시티에 종합병원을 지을 수 있는 의료부지가 있고, 인근 영종과 청라 사이에 있는 영종도준설토투기장에도 의료관광부지가 계획돼 있다”며 “다만, 병원 유치를 성사하기 위해 어떤 정책을 추진해야 할지가 관건인 만큼 인천시, 보건복지부 등과 함께 다각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