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대, 24일 비대면 인천 청소년 학술제 개최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인천대 제공

인천 청소년 학술제가 인천대학교(총장 직무대리 양운근)와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 공동 주관으로 작년에 이어 오는 24일 비대면 언택트 행사로 인천대에서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지식의 발견과 융합, 미래 사회를 바꾸다’를 대주제로 개최되는 인천 청소년 학술제는 인천대학교(사범대학・교육대학원)와 인천시교육청 중등교육과 간 교육협력을 통해 인천 지역 일반고 학생들의 프로젝트 수행 및 문제해결 역량함양을 통해 교육력을 향상시키는 데 중요한 목표를 두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으로 학술행사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작년(100팀)보다 참여팀(60개교 134팀)이 크게 증가해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인문사회계열 4개 분과, 자연공학계열 6개 분과, 총 10개 분과로 나누어 학술 보고서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팀(85팀)이 선정됐다. 본선 진출팀은 10분 분량의 발표영상을 제출하여 심사위원이 사전에 살펴보고, 학술제 당일 비대면(ZOOM) 화상을 통해 질의응답을 실시한 후, 각 팀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수상자를 결정한다.

배움의 공간이 학교를 넘어서서 지역사회로 확장되고 있고, 교육공동체의 다양한 주체들 간 협업이 요구되고 있다.

인천대 관계자는 “쉽지 않지만 대학은 온라인 비대면 상황에서도 교육청 및 학교현장과의 교육협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 19로 인해 소환된 불확실한 미래를 살아갈 청소년에게 삶의 힘과 역량을 촉진할 책무가 교육청이나 학교현장 뿐만 아니라 대학에도 있기 때문”고 강조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