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시 아이스팩 수거원정대가 평내동에 떳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21일 수거원정대 꾸려 평내동 아이스팩 수거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평내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접수창구에서 주민들이 가져온 아이스팩을 접수받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가 ‘아이스팩 나이스팩’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아이스팩 수거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신선 식품 배달이 활성화되면서 아이스팩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남양주시는 시민들이 아이스팩을 모아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종량제봉투와 교환해주는 수거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슬로건의 ‘나이스팩(NICE PACK)’은 남양주의 약자 ‘NYJ’와 ‘아이스팩(ICE PACK)’의 합성어로 가정에서 처치 곤란인 아이스팩이 돈이 되는 나이스팩으로 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이날 김종석 남양주시 홍보대사, 박민영 남양주시 아나운서와 함께 ‘수거원정대’를 구성하고 평내동에서 아이스팩 수거 사업을 홍보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박민영 아나운서, 김종석 홍보대사가 아이스팩의 무게를 측정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이날 수거원정대는 수거 트럭을 타고 평내동 소재 화성아파트로 직접 찾아가 사전 안내방송을 듣고 아이스팩을 가지고 나온 시민들에게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는 등 더 많은 시민의 동참을 끌어내기 위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날 수거원정대는 총 264㎏의 아이스팩을 수거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아이스팩 처리방법을 정확히 몰라 내용물을 싱크대에 버리는 사람들도 있다고 들었는데 시에서 분리배출 방법을 제시해 주니 마음이 놓인다”며 앞으로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교환행사를 마친 조 시장은 “아이스팩은 자연분해 되는 데 500년이 걸리고 미세플라스틱으로 남게 되니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하다”며 “현재 아이스팩을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지역 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환경을 지키는 작은 실천이 지구를 구하는 큰 힘으로 작용할 수 있으니 더 많은 시민이 캠페인의 취지를 이해하시고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쓰레기 20% 감량을 위해 아이스팩 분리배출 사업 관련 UCC공모전, 홍보영상 제작, 공식SNS 게재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종량제봉투 교환행사 품목을 아이스팩에 이어 스티로폼까지 확대하는 등 환경혁신의 모범사례를 지속해서 만들어갈 계획이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