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서 독감 주사 맞은 뒤 숨진 70대 사인은 ‘질식’

국민DB

대구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맞은 뒤 숨진 70대 A씨의 직접적인 사인이 질식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대구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쯤 숨진 A씨에 대한 검시가 이뤄졌고 A씨가 음식을 먹다 음식이 목에 걸려 질식해 숨진 것이라는 결론이 내려졌다. A씨의 부검은 유족이 원치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전날 낮 12시쯤 동구의 집 인근 개인병원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했다. 이후 1시간30분쯤 후 점심을 먹다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10시간 정도 뒤 숨졌다.

대구시와 보건당국 등은 해당 병원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A씨가 맞은 것과 같은 종류의 백신을 접종한 97명의 명단을 확보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가 이뤄진 58명 중에는 국소 통증 등 가벼운 증상을 빼고는 이상 반응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A씨가 맞은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노인 무료접종으로 공급한 백신으로 유통과정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니다. 대구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1차 조사만 진행된 상황이다”며 “아직은 A씨의 사망과 독감 백신의 연관성이 확인되지는 않았고 질병관리청에서 추가 조사를 한 뒤 최종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