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강서구, 행안부 주관 재정분석 ‘최우수 자치단체’ 선정

외부재원 확보로 안정적인 세입·세출 구조 유지…고액체납액 징수 등 적극적인 체납관리도 한몫

노현송 강서구청장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0년(2019 회계연도) 지방자치단체 재정분석에서 ‘최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재정효율성 분야에서 최고 등급인 ‘가 등급’을, 계획성 분야에서 ‘다 등급’을 획득하며 종합 ‘가 등급’을 받아 ‘최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과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 이번 성과는 지방세 등 자체수입의 증가와 함께 교부세, 조정교부금 및 인센티브사업비 등 외부재원 확보를 통해 지출에 비해 수입이 많은 안정적인 세입·세출 구조를 유지한 결과다. 아울러 고액체납액 징수 등 적극적인 체납관리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방세 징수율이 99.54%에 달해 재정효율성이 크게 향상된 것도 좋은 평가를 얻었다.

지방재정분석은 지방자치단체의 재정현황과 운영성과를 전년도 결산자료에 근거하여 종합적으로 분석·평가하는 대표적인 지방재정 모니터링 제도다.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건전성 4개 지표, 효율성 6개 지표, 계획성 3개 지표 등 3개 분야 13개 주요 재정지표를 바탕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강서구는 올해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과 정부합동평가 우수구에 선정되었고 2017년 기준 서울시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 1위에 오르는 등 대내외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노현송 구청장은 “사회복지비 지출 비중이 60%에 달하는 구 재정여건을 고려해 세입 확충과 세출 절감을 위해 모든 공직자가 합심해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예산 낭비 요인은 없애고, 재정운용의 효율성을 높여 구민들이 보다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꼼꼼하게 구 살림을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