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안동서 독감백신 접종 70대 사망… 전국 10명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한 시민이 독감 예방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북 안동에서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70대 여성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47분쯤 안동에 사는 70대 여성 A씨가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숨졌다.

A씨는 이날 오후 3시쯤 동네 의원에서 무료로 독감 백신을 접종하고 잠시 병원에 머물다 요양보호사의 안내로 귀가했다. 이후 집에 혼자 머물다 이상 증상을 보여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귀가한 가족의 신고를 받은 119구조대가 오후 6시30분쯤 A씨를 병원으로 급히 옮겼으나 10여분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당뇨, 부정맥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보건 당국은 밝혔다. 유족은 부검할 것인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독감 백신 관련 사망 사례는 총 10건으로 늘었다. 독감 예방 접종 후 사망 사례는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20일 고창, 대전, 목포에 이어 21일 제주, 대구, 광명, 고양 등에서도 추가로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역학조사와 사인 규명을 위한 부검 등을 진행 중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