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폼페이오 “北비핵화 협상 뒤 종전선언 논의 가능할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 비핵화 과정에 포함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1일(현지시간) 국무부 브리핑에서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언급한 종전선언과 관련, 북한의 완전한 핵 포기 없이 가능하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주민의 더 밝은 미래, 북한과 한국 사이의 상태를 바꿀 문서들을 분명히 포함하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된 일련의 이슈들을 바라보는 미국의 방식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했다.

이는 현재 정전협정 상태인 한반도 상황을 바꾸는 과정에 종전선언 등이 포함될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에 대한 희망을 밝히면서 북한의 협상 테이블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비핵화의 끝에) 세계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중요하고 좋은 결과가 있다고 계속해서 믿고 있다”며 “우리는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 궁극적으로 한국 대통령이 말했던 것(종전선언)으로 이어질 수 있는 논의를 진지하게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