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원웅 “태극기부대가 ‘빨갱이’라는 사람이 대통령 돼야”

김원웅 광복회장. 뉴시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차기 대통령은 빨갱이 소리를 듣는 사람이 (당선)돼야 한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김 회장은 21일 경북 구미 독립운동가인 왕산 허위 선생 기념관에서 ‘광복회의 정체성 및 친일청산 과제’를 주제로 특강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족주의를 거론하면 무조건 빨갱이로 매도하는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빨갱이라고 한다”면서 “따라서 ‘태극기 부대’로부터 빨갱이라고 불리는 사람이 다음에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미국은 한국을 친구로 인정하지 않고 졸개로 보고 있어 한·미 간 수평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그러나 이런 주장을 하면 특정 정치세력과 친일에 뿌리를 둔 언론세력은 빨갱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이제 (국민의식이) 깨어나고 있고, 이번 선거 결과에서 나타났다”며 “옛날에 이상한 교육을 받은 사람을 빼놓고 50대 이하는 ‘이게 아니구나’라며 깨어났다”고 했다. 이어 “나이 든 사람은 스마트폰을 모른 채 보수 언론의 TV만 보지만, 젊은 사람은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파악하면서 깨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미군 주둔 국가의 주둔군지위협정(SOFA·소파)이 불평등하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그는 “미군과 독일 간 소파 협정에는 미군기지에 환경오염이 있을 때 미군이 책임지고, 미군과 독일 여성 간 아이가 태어날 경우에 미군이 부양 책임을 진다. 그러나 한국과의 소파 협정에는 환경오염과 신생아에 대해 미군이 책임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 시절 소파 협정을 독일과 일본 수준으로 높이자고 주장했으나 빨갱이라고 매도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8·15 광복절 기념식에서 애국가 작곡가 안익태 선생을 ‘민족 반역자’라고, 이승만 초대 대통령에 대해선 ‘친일파와 결탁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