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용, 다시 법정에…‘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첫 재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둘러싼 재판이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 권성수 김선희)는 22일 이 부회장의 첫 공판 준비기일을 연다.

공판 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의 의견을 확인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로 이 부회장이 직접 출석할 필요는 없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치밀하게 계획했다고 보고 있다.

제일모직의 주가를 띄우는 대신 삼성물산의 주가를 낮추기 위해 거짓 정보를 유포하거나 중요 정보를 은폐하는 등 각종 부정거래를 했다는 것이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당시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한 합법적인 활동”이었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지난 1월 17일 이후 중단됐던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도 특검의 재판부 기피 신청이 최종 기각되면서 다음 주 공판 준비기일이 다시 열린다. 공판준비 절차를 마치는 대로 피고인이 출석해야 하는 정식 공판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