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서울시장 출마설에… 진중권 “내 한 표 그에게”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왼쪽 사진)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는 설이 제기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일찌감치 공개 지지를 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금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설을 언급한 기사를 공유하며 “아직 이런 얘기 하기에는 너무 이른데, 아무튼 그가 나온다면 내 한 표는 그에게”라고 썼다. 그러면서 “지지할 후보가 없었는데 마침 잘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 전 교수는 금 전 의원 탈당과 관련해 “어쩔 수 없는 선택. 잘했다. 어차피 그 당 바뀔 것 같지도 않고”라며 지지의 뜻을 밝혔다.

그는 또 “민주당은 금태섭을 내치고 김남국을 택했다. 거기서 민주당의 수준을 엿볼 수 있다. 내가 바라는 민주당은 금태섭 같은 정당이고, 그들이 원하는 민주당은 김남국 같은 정당”이라고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금 전 의원을 만날 뜻을 내비치면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설 수 있다는 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금 전 의원이 탈당선언을 했는데 인재영입 가능성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두고 봐야 한다. 그분 의향이 어떤지는 우리가 확인할 길 없지 않은가”라고 답했다. ‘의향을 알아볼 생각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아도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니까 한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2016년 총선에서 금 전 의원을 공천한 인연이 있다. 서울시장 야권 후보군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 위원장이 금 전 의원을 만나는 것을 두고 서울시장 후보군 타진을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금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 “오늘 탈당했는데 이른 얘기다. 그런 것을 생각하고 탈당을 결정한 것은 아니다”고 뉴스1에 밝혔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정치인으로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열심히 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국민의힘의 ‘러브콜’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 더 많이 반성해야 할 당”이라며 일축했다. 김 위원장과 총선이 끝난 뒤 만났다는 이야기와 관련해서는 “일대일로 만난 것은 아니라 (김 위원장이 과거) 민주당 대표를 지냈으니 민주당 의원들과 단체로 만난 것”이라며 “국민의힘 대표가 제 진로를 상담해주실 분은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당시 당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비판적인 의견을 견지해 왔다.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표결에서 당론을 따르지 않고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 재심을 청구했지만 5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당 지도부는 결론을 내지 않았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주당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또 그는 당내 편 가르기, 내로남불, 말 뒤집기 등을 비판하며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