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BTS 상품 통관 금지? 그런 적 없다”

주한 중국대사관 역시 보도 부인

NBC '팰런쇼'에 출연해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선보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중국 외교부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상품 통관을 금지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앞서 주한 중국 대사관 역시 관련 보도를 부인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BTS 관련 질문에 “중국 해관 등 정부 부문은 당신이 주목하는 그런 정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한·중 우호 교류와 호혜 협력을 촉진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 무책임한 보도와 논평으로 양국 관계가 지장을 받지 않기를 바란다”며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의 우호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의 대형 택배업체 윈다(韻達)와 위엔퉁(圓通), 중퉁(中通)은 잇따라 BTS 관련 제품을 운송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BTS가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 내에서 자국을 무시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일자 이에 따른 보복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왕웨이 주한 중국 대사관 대변인은 전날 “중국 세관 당국이 BTS 제품과 관련해 (수입) 제한 정책을 시행한 적 없고, 개별 한국 언론사의 관련 보도는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성명을 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