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직위해제 후 9개월 강의 안하고 2800만원 받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교수직에서 직위해제된 이후 9개월 동안 강의를 한 번도 하지 않고 총 288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지난 1월 29일 검찰 기소로 직위해제된 이후 이달까지 9개월간 월평균 320만원씩 총 2880만원을 수령했다고 22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이는 ‘직위해제된 후 첫 3개월은 보수의 50%, 그 이후에는 30%가 지급된다’는 서울대 교원 보수 규정에 따른 것이다. 직위해제 상태가 지속하는 동안 보수를 계속 수령하는 셈이다.

조 전 장관을 포함해 2016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서울대에서 직위해제된 교수 15명이 급여로 수령한 금액은 총 7억259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는 직위해제 상태로 30~50개월씩 강의 없이 월급을 받았다.

배 의원은 “위법 행위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직위해제된 교수가 강의도 하지 않고 월급을 타가는 것은 문제”라고 꼬집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