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사랑인가, 헷갈려” 지주연 애정신에 현우 질투 폭발

지주연, 현우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현우와 지주연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MBN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우다사3)에서 현우와 지주연이 속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현우는 지주연이 소속돼 있는 서울대 연극동문회 극단의 작품을 관람했다. 연극이 끝나고 두 사람은 심야 차 데이트를 즐겼다. 지주연은 “관객석에서 내 애정신을 볼 때 기분이 어땠느냐”고 물었다. 현우는 잠시 머뭇거리다 “우리 무슨 사이냐. 잠깐 얘기 좀 하자”고 말하며 한강둔치에 차를 세웠다.

현우는 “(상대 배우와) 안을 때 약간 열받았다. 방송을 하다 보면 ‘이게 진짜인가?’ 생각이 들고 이상한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너무 혼란스럽다. 방송인데 불안한 감정이 많다”고 고백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캡처

지주연 역시 “처음에는 가상커플이라 드라마처럼 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쉽지 않았다”며 “진짜 내가 나오더라. 혼란스럽긴 하다”고 했다.

현우는 “우리가 언제까지 방송 때문에 볼 수도 있는 거고 아닐 수도 있는데 여러 생각이 든다”며 “이대로 끝일까 하는 두려움도 있다. 그래서 너한테 더 조심한 것들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지주연은 “연극 속 캐릭터를 연기할 때 네가 그려져서 울컥한 적이 많다”며 “이건 진심인 것 같다. 네가 조금 애틋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현우는 지주연의 눈물을 닦아주며 “좋아한다. 그래도 되지 않느냐”고 했다. 지주연은 “날 진짜 좋아해?”라고 되물었고 현우는 “그렇다”고 답해 지주연을 감동시켰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