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무7조’ 조은산 “금태섭처럼 정청래도 곧 탈당할 것”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시무 7조’라는 이름의 상소문으로 문재인정부를 비판했던 진인 조은산이 금태섭 전 의원처럼 정청래 의원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씨는 22일 자신의 블로그에 ‘금태섭 의원의 탈당을 바라보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조씨는 금 전 의원의 최근 탈당에 대해 “민주당은 너무도 큰 자산을 잃었다”며 “아마도 그는 한 정당에 몸을 담아 소신과 신념을 잠재우고 당론을 따르며 지지자들의 비위나 맞추는 비굴한 정치인 대신 죄형법정주의의 형법과 절차법인 형사소송법의 엄격함에서 벗어날 수 없는 영원한 검사로 남고 싶었는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어 “정치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그의 신념에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정 의원을 금 전 의원 못지않은 소신파라고 평가했다. 조씨는 “여기 또 한 명의 소신파 의원이 있다”며 “정청래 의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철수형(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이 외로우니 가서 힘을 보태라’는 덕담 아닌 덕담과 함께 떠나는 금태섭 의원에게 작별의 인사를 건넸다”고 했다.


조씨는 정 의원이 금 전 의원에게 한 마지막 말인 “정치인은 다음 세대를 걱정하고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걱정한다”는 부분을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분석했다. 조씨는 “어느 한 계층과 세대의 막대한 희생 없이는 절대 이뤄질 수 없는 그의 ‘표벌이용’ 포퓰리즘 정책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씨는 “국민 마음을 얻기 위해 여러 갈래의 길이 있는데 국가채무 비율과 재정건전성은 다음 세대에게 내던지고 모르는 국민들을 기만해 퍼주기식 표벌이용 정책을 남발하는 포퓰리즘이야말로 그중 가장 쉽고, 빠르며, 편한 길이 될 것”이라면서 “그런 길을 택한 정치인을 과연 ‘정치인’으로 칭해야 하나 아니면 정청래 의원 말대로 ‘정치꾼’으로 칭해야 할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아직도 민주당에 이런 혜안을 가진 의원이 남아 있다는 게 놀라울 따름이지만 곧 정 의원도 당론을 거슬렀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탈당 수순을 밟을 것”이라며 “그렇다면 그에게 국민의당 입당을 권하고 싶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