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대방 ‘꺼진 마이크’, 누구에 유리할까…미국 대선 마지막 TV토론

마지막 대선 TV토론, 22일(현지시간) 열려
한 후보 발언할 때 상대방 후보 마이크 꺼져
바이든 말 실수 유도할 수도…트럼프에 유리
트럼프 방해 없으면 논리적 설명…바이든에 유리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에서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후보 첫 TV토론에서 발언하는 모습이 TV를 통해 방영되고 있다. 신화사·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간의 마지막 대선 후보 TV토론이 22일(현지시간) 오후 8시부터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당초 15일 2차 TV토론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선 토론위원회(CPD)의 화상토론 결정을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올해 미국 대선 후보 TV토론은 3차례 열릴 예정이었으나 2차례로 축소된 것이다.

이번 TV토론의 가장 큰 특징은 한 후보가 발언하고 있을 때 상대방 후보의 마이크가 꺼지는 규정이 적용된다는 점이다. 1시간 30분으로 예정된 TV토론 내내 상대방의 마스크가 꺼지는 것은 아니고, 6가지 주제에 대해 각 후보가 2분씩 입장을 밝힐 때 새로운 룰이 도입된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열렸던 첫 TV토론에서 바이든 후보의 말을 끊으며 ‘최악의 TV토론’이었다는 비판이 나온 뒤에 만들어진 보완책이다.

이번 조치에 대한 반응은 극과 극이다. 바이든 후보는 “좋은 아이디어라고 본다”며 “서로 방해하지 못하게 하는 제한 조치가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겼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아주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꺼진 마이크가 누구에게 유리할 지는 예측하기 힘들다. USA투데이는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의 말실수를 유도할 수도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TV 시청자들에게 절제되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다.

CNN방송은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에 부정적 인상을 바꿀 마지막 기회라고 조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화를 내는 것을 줄이고, 스스로를 낮추면서 ‘자학개그’를 구사할 경우 유권자들에게 호감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지막 TV토론에서 참모들의 의견을 수용해 바이든 후보의 말을 자르지 않고 침착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러나 성격을 주체하지 못하고 흥분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 끊기’ 방해가 없을 경우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바이든 후보가 논리적이고 침착하게 자신의 생각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이든 후보는 이번 주 유세 일정을 거의 잡지 않고 TV토론 준비에만 집중했다.

바이든 후보는 TV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에 대한 매서운 공격을 가하면서도 코로나19 대처와 경제·의료보험 문제 등 미국 국민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이슈들에 대해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모두에게 이번 TV토론은 전국의 유권자들에게 자신의 공약과 장점, 매력 등을 어필할 마지막 기회다. 특히 마지막 TV토론에서 상대 후보로부터 치명상을 입거나 자신의 실수로 자살골을 넣을 경우 회복할 수 없는 위기 상황에 빠져들 수도 있다.

이번 TV토론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1시간 30분 동안 열린다. 두 후보는 토론 무대에 오르기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그리고 청중들은 모두 마스크를 써야 한다. 첫 TV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이 마스크를 쓰지 않아 입방아에 올랐다.

워싱턴포스트(WP)는 1차 TV토론에서 상대방의 발언을 방해한 행위는 모두 93차례 나왔으며, 이 중 트럼프 대통령이 71차례나 바이든 후보의 말을 끊었다고 집계했다.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방해한 경우는 22차례였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