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커지는 백신 공포…경남 창원서도 70대 남성 사망


경남 창원에서도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사망해 경찰과 보건 당국이 수사와 역학조사에 나섰다.

22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6시10분쯤 A씨(79)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숨져 있는 것을 목욕탕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유족 측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쯤 의창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았다.

경찰은 A씨가 독감 백신 접종자로서 최근 독감 백신 사망 사건과 연관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보건 당국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경남에서도 백신 관련 사망자가 처음 발생했다. 전국적으로는 12번째 의심 사례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오후 2시 기준으로 독감 백신 접종 사망 사례가 9건이라고 밝혔었다. 이 가운데 7건에 대해선 역학조사와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을 진행 중이다. 이후 22일 경북과 대전, 창원 등에서도 추가 사례가 나오면서 백신 관련 사망자가 지속해서 늘고 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