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바마 “트럼프, 대통령직을 리얼리티쇼로 취급” 직격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대선 경합 주(州) 가운데 한 곳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유세 지원에 나섰다. 로이터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을 위한 첫 현장 행보에 나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강도 높은 어조로 정권교체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필라델피아에서 한 흑인 남성 선출직 공직자와의 원탁회의에서 “나는 지난 4년간 화나고 좌절했지만 절대 희망을 잃지 않았다”며 “이는 진보가 직선으로 똑바로 움직일 것이라고 절대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재임 기간 미국이 얼마나 변화했는지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했다며 “그 변화는 현실이었지만 후퇴도 있었다. 이 역시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으로서 우리의 힘을 시험하는 것은 이를 뚫고 나가는 것”이라며 “우리는 지난 4년간 봐온 것을 뚫고 나가기에 충분한 회복력과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또 다른 4년을 이렇게 할 여력이 없다. 지금까지 너무 뒤로 물러섰기 때문에 구멍 밖으로 빠져나오기가 정말 어렵게 된다”고 호소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선거에 참여하지 않은 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는 위험을 감수하지 말라면서 특히 흑인 남성의 투표 참여를 촉구했다. 그는 “투표하지 않는 것은 권력을 넘겨주는 것”이라며 “투표가 모든 것을 완벽하게 만들진 않지만 더 낫게 만든다”고 호소했다.

메가폰 잡은 오바마, 바이든 지지 호소.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에 대해 “어떤 대통령에게도 힘들었을 것”이라면서도 무능과 잘못된 정보의 정도, 기본을 다했더라면 사망자 수를 줄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야외에서 자동차에 탄 청중을 대상으로 한 드라이브인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나의 비전을 수용하거나 정책을 이어갈 것이라고 생각진 않았지만 직무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데 관심을 보일 것이라고 기대했다”며 “그러나 이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업무를 하는 것에, 자신과 친구를 제외한 누군가를 돕는 것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며 “대통령직을 리얼리티 쇼처럼 취급했다. 그런데 시청률이 떨어졌고 이것이 그를 화나게 했다”고 일갈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원에 나선 펜실베이니아는 대선 승부를 결정짓는 이른바 6개 경합주 중 하나로 바이든 후보가 선거기간 가장 많이 방문했다.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지역에서 불과 0.7% 포인트 차이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이겼다.

민주당에서 바이든 득표전에 도움을 줄 가장 강력한 인사로 꼽히는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선 전까지 다른 핵심 격전지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