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 참가자 사망…“중단 없다”

로이터 연합뉴스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에서 사망자가 나왔다. 하지만 업체 측은 임상시험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브라질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난 19일 사망자 발생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발표하며 정확한 사망 이유를 확인하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사망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제로 맞았는지, 백신 후보의 효과 검증 차원에서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았다.

하지만 현지 언론은 사망자가 플라시보를 투여받았고 코로나19에 걸린 상태에서 합병증으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사망자 발생에도 불구하고 독립적인 위원회 권고에 따라 임상시험이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브라질 보건부는 지난 7월 말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구매 계약을 맺었고 특별예산도 편성했다. 또 관련 연구기관이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생산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1억회분, 하반기에는 1억∼1억6000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인데 접종 시기는 내년 초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