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년 “김봉현 서신 충격…타락한 검사들 부패 근절해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이른바 라임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2차 옥중서신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일부 타락한 특수부 검사들의 부패와 사익추구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김씨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일부 특수부 검사들의 부패와 비리가 얼마나 만연해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다. (이들은) 그들만의 권력을 구축해 국민 위에 군림하고 있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금품수수와 향응, 영장 기각 청탁, 도주 당시 검찰 관계자의 권유와 조력 등 이 모든 것들은 국민들이 충격을 받을 만한 행위”라며 “특히 변호사가 술접대에 참석한 검사의 라임사건 수사팀 합류를 예측했고 실현된 것은 전현직 특수부 검사들의 카르텔이 얼마나 강고하게 형성돼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일부 검사의 수사가 여당을 표적 삼아 정치공작 차원에서 기획됐음을 보여준다”며 “일부 정치검사의 공작 수사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진상을 규명하고 단호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는 검사를 비롯한 고위 공직자의 부패와 비리를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사기관으로, 공수처 출범은 정치검찰, 부패검찰의 오명으로부터 검찰을 개혁하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26일까지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 추천 명단을 제출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감사원의 월성원전 1호기 감사 결과 발표에 대해서는 “후쿠시마 사고에서 보듯 원전 사고는 감당할 수 없는 재앙임에도 야당은 지역주민 안전은 고려하지 않은 채 무책임한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만에 하나라도 노후 원전의 사고로 상상하기 힘든 인명 피해가 발생해도 상관없다는 것인지 진지하게 정말 국민의힘에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