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화누리길 스탬프 투어’ 앱으로 DMZ 생태정보 확인

‘DMZ일원 자연환경 생태조사’ 결과 반영
평화누리길 189㎞ 주요 생태정보 담아
주요 동식물 서식지 접근하면 알림 기능

'평화누리길 스탬프 투어' 앱 상 생태정보 알림 지도 표시와 해당위치 50m 접근시 발생하는 알림.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평화누리길 스탬프 투어’를 통해 평화누리길을 걸으며 주변 생태환경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어플리케이션을 깔고 평화누리길을 투어하면 인근에 서식하는 동·식물에 대한 정보가 알림이 떠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평화누리길 스탬프 투어’는 매년 40만여명이 평화누리길을 찾고 있는 만큼, 탐방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도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경기도가 올해 트레킹 인증 전문기관과 협력해 개발한 어플리케이션이다.

평화누리길 12개 구간(연천 3개, 파주 4개, 김포 3개, 고양 2개) 총 189㎞에 대한 지도정보를 제공하고, 스마트폰의 위치 확인 시스템(GPS)을 바탕으로 현재 어디를 걷고 있는지 알려주는 ‘내비게이션’ 기능도 갖췄다.

어플리케이션에 새로 추가된 이번 ‘생태정보 알림 서비스’는 위치 확인 시스템을 기반으로 탐방객들이 평화누리길 일원에 서식하고 있는 동·식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하고자 만든 기능이다.

1개 코스 당 10종 내외의 주요 동·식물을 어플 내 지도에 표시,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생물의 명칭과 분류, 관찰가능 시기 및 장소, 생장 등 상세정보를 열람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탐방객에게 자신이 위치한 곳 50m 이내에 해당 동·식물의 서식지가 있을 때 이를 알려주는 ‘알림기능’도 함께 마련했다.

특히 이번 기능은 경기도가 2017~2019년 3년간 실시한 ‘DMZ일원 자연환경 생태조사’의 결과를 반영함으로써 평화누리길 일원의 실제 최신 생태정보를 알 수 있도록 했다.

홍순학 경기도 DMZ정책과장은 “평화누리길의 풍광을 감상하는 것을 넘어, 생태계를 보고 배울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누리게 하고자 이번 기능을 개발했다”며 “탐방객들이 DMZ의 가치는 물론, 환경의 중요성과 자연의 소중함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DMZ일원 자연환경 생태조사’를 통해 평화누리길 일원에 멸종위기종인 가시오갈피나무, 천연기념물인 검은머리물떼새 등을 포함한 1120종의 식물과 152종의 조류, 10종의 포유류가 살고 있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올해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생태자원 종합보고서와 시·군별 생태자원 지도를 제작해 평화누리길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는데 힘쓰고 있으며, 하반기 중에는 생태자원 영상을 제작해 주요 행사나 환경 교육 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는 구글플레이(안드로이드)와 앱스토어(아이폰)에서 ‘올댓스탬프’를 내려 받은 후, 평화누리길 스탬프 투어를 선택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