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년, 라임 사태에 “정치검사의 짜맞추기…정치공작 수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2차 폭로문과 관련해 “일부 정치검사의 표적수사 짜맞추기는 수사가 아니라 정치공작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김씨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의 타락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금품수수와 향응, (구속)영장 발부 기각 청탁, 도주 당시 검찰관계자의 권유와 조력 이 모든 것은 국민이 충격받을 만한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변호사가 술 접대 참석한 검사의 라임사건 수사팀 합류를 예측했고, 실현된 것은 전·현직 특수부 검사들의 카르텔이 얼마나 강고하게 형성돼있는건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무소불위의 검찰을 개혁하기 위해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의 개혁조치를 단행했지만 검찰의 민주적 통제와 견제위한 제도 개혁은 더 강력히 추진돼야한다”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은 진짜 검찰개혁의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