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추미애, 무슨 근거로 부실 수사라 하나”

“중상모략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전날 페이스북 글에 대해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이 부실 수사와 관련돼 있다는 취지의 발표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정면 비판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피감기관장으로 참석해 라임 펀드 사기사건에 대해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지시한 사람이 저다. 야당 정치인과 관련해서는 검사장의 직보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했다”며 “가을 국감에서 문제 될 수 있다는 얘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김모씨(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가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 검사 접대 얘기가 나와서 보도를 접하자마자 10분 안에 남부지검장에게 김씨 등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하고 접대받은 사람을 색출하라고 지시했다”며 “그런데 (추 장관이)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이 부실 수사와 관련돼 있다는 취지의 발표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중상모략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