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윤석열 답변 너무 길다” 버럭…법사위원장도 경고

“추 장관은 불러도 대답도 안 했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답변이 너무 길다며 필요한 답변만 할 것을 요구했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이 자신의 의사진행발언 도중 끼어든다며 큰소리를 치기도 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관련해 답변을 이어갔다. 박범계, 박주민 등 민주당 의원들이 윤 총장의 수사 축소 의혹을 제기하자 윤 총장은 보고체계를 언급하며 사실과 다르다고 맞받았다.

그러던 중 소병철 의원이 윤 총장의 답변 태도를 지적하며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했다. 소 의원은 “의원이 3분 질문하면 답변은 7분, 5분 이렇게 끌어버리니까 국감이 진행이 안 된다. 왜 사건과 관련 없는 이야기를 자꾸 꺼내느냐”며 “증인의 답변 태도를 교정해야 한다. 오늘만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윤 총장에게 “의원이 질의하는데 질의시간 밖으로 답변을 장시간 하는 건 주의해 달라”며 “특히 의원이 질의하는데 중간에 끼어들어서 답변하면 질의하는 의원과 답변하는 총장이 서로 자기 말만 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감 증인으로 섰을 때와 비교하며 “추 장관은 ‘장관님’ 여러 번 불러도 대답도 안 했는데 윤 총장은 예의 바르게 대답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의 지적이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