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처가 의혹에 윤석열 “이런 식이면 누가 공직 맡겠나”

김진애 "젊은 여성이 어떻게 재산 모았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이 처가의 재산 형성 과정을 묻는 데 대해 “정당하게 일하는데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공직을 하겠나. 그건 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처가 재산에 대해 묻자 “대검찰청 업무랑 관련이 없는 질문에 대해 답변을 해야 하나 싶다”며 “저는 재산이 없고 대부분 집사람 재산이다”라고 답했다.

윤 총장은 이어 “집사람이 오히려 남편이 검사라고도 얘기하지 않는다. 오히려 말 나오면 불리하다”며 “집사람이 자기 일 하는데 남편을 팔아서 일을 도와준다거나 사건을 봐준다고 하면 얼마든지 엄정하게 지적하라”고도 했다.

공직자 다주택자 처분 방침에 따라 아파트를 처분했다고도 했다. 윤 총장은 “집사람 아파트가 딱 2주택 있었는데, 가격이 오르는 중인데도 하나를 처분했다”며 “부동산 투기는 해본 적도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젊은 여성이 커리어로 성공하는 것은 축복이지만 기껏 5000만원짜리 자본금의 회사를 갖고 어떻게 재산을 모았느냐”고 윤 총장 아내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