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에 호통친 박범계, 7년 전엔 “의로운 검사”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尹 징계받자
“어떠한 경우에도 사표를 내서는 안 된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참석한 윤석열 검찰총장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종학 선임기자

사법시험 동기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정감사에서 맞붙었다. 박 의원은 이날 “정의감이 없다”고 지적한 윤 총장을 7년 전에는 “의로운 검사”라고 해 추켜세운 적이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13년 11월 10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형! 형을 의로운 검사로 칭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과 검찰의 현실이 너무 슬프다”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사법연수원 동기이면서도 긴 대화 한 번 나누질 못한 형에게 검찰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불의에 굴하지 말라는 호소로 제대로 된 대화를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밉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작년 국회의원 됐다고 서초동 어디선가 동기 모임을 했을 때도 불과 10여분 아무 말 없이 술 한 잔만 하고 일어났던 형”이라며 “그제야 제가 정치적 중립성을 해할 인자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형에게 검찰이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내린다는 소식은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는 일”이라며 “보고 및 결재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조직의 질서를 문란케 한 사범으로 저들은 포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여주지청장이 지난 2013년 10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법사위 2013년도 서울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검 등 검찰산하 기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한 뒤 조영곤(오른쪽)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나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당시 여주지청장이었던 윤 총장은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수사팀장으로서 보고누락을 이유로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상황이었다.

박 의원은 “검사는 범죄혐의를 발견하면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는 형소법을 따르고 오로지 진실만을 따라가는 공정한 검사가 될 것을 선서로 다짐한 것을 지켰을 뿐인 형”이라며 “그런 형에게 조직의 배반자, 절차 불이행자로 낙인찍는 검찰의 조직문화가 아직도 상하로 여전하다면 대한민국은 ‘이게 도대체 정상적인 나라야?’라는 비난과 자조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정의로운 검사들이 이 땅에는 여전하고 그들은 조용하지만 이 사태를 비분강개할 것”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사표를 내서는 안 된다. 그날 우연히 스쳐 지났던 범계 아우가 드리는 호소”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국감장에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 배당 후 윤 총장이 중앙일보 사주를 만났느냐를 두고 박 의원과 윤 총장 사이 고성이 오갔다.

박 의원은 윤 총장에게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며 “윤석열이 가진 정의감, 동정심에 의심을 갖게 됐다”고 호통쳤다.

그러자 윤 총장도 목소리를 높이며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냐”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항변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