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사계절 안심 해수욕장 만든다…지능형 CCTV 설치


부산시는 사계절 안전한 해수욕장을 위해 폐장 기간에도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2025년까지 점진적으로 첨단기술을 활용한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먼저 시는 4계절 해수욕장 안전을 위해 해수욕장 예찰 활동을 펼칠 안전요원을 해수욕장마다 고정 배치하며 희망일자리 인력도 추가 확보한다. 안전사고 예방 표지판과 위험지역 표지판을 보강하며, 너울성 파도 경고와 해수욕장에 함부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주의하는 안내방송도 진행키로 했다.

또 현재 해운대와 송정에만 배치된 자격증을 갖춘 수상 구조요원을 7개 모든 해수욕장에 확대 배치하기로 하고 해양수산부에 국비 총 29억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입수 가능 시간을 일몰 전까지로 하는 해수욕장법 개정도 건의했다.

특히 최근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발생한 중학생 물놀이 익사 사고처럼 해변이 넓고 폐장 기간에 인적이 적은 해변의 경우 안전요원만으로는 사고 대비에 한계가 있으므로 위험지역 접근을 통제하기 위한 안내·경고 방송시스템인 ‘지능형 CCTV’를 설치해 이를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능형 CCTV를 설치하면 자동 영상분석을 통한 이상 움직임이나 사고상황을 감지해 경보방송을 자동 송출해 준다. 또 기상악화 상황이나 해파리 출몰 등 입수 제한 조치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된다. 지능형 CCTV는 재난특교세 등 15억원을 들여 내년 상반기 중 다대포해수욕장과 송도해수욕장에 우선 설치하고 성과를 분석해 2024년까지 전 해수욕장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다이버·서핑 등 수상레저의 사고에도 대비한다. 5G 기술을 이용해 레저객이 착용한 개인 안전 장비의 수압, 맥박 등을 감지해 위급 시에 자동으로 관리자에게 신호를 송출하는 안전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손목시계형의 개인용 수중 위험신호 발신기와 지상 수신기 등 안전 장비 시스템 개발을 기획 중이다. 내년 3월 500억원 규모로 예상되는 국비가 확정되면 본격 개발에 들어가 2025년까지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