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CJ대한통운 “택배 분류지원인력 4천명 투입해 근무시간 단축”


CJ대한통운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택배기사 사망과 관련해 사과하고 근무 시간을 줄여 과로를 방지하겠다고 22일 밝혔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이날 서울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이은 택배기사 사망에 대해 사과한다”면서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가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우선 택배 현장에 분류지원인력 4000명을 내달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해 택배기사들의 작업 시간을 줄일 계획이다.

또 올해 말까지 전체 집배점을 대상으로 택배기사 산재보험 가입 여부를 조사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