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무로는 영화다’…중구, 한국영화감독조합과 ‘제5회 충무로영화제’

12월 1일~5일 온라인 기반 비대면 영화제 ‘디렉터스 위크’ 개최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중구문화재단, 한국영화감독조합과 함께 ‘제5회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를 12월 1일~5일 온라인 기반 비대면 영화제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제5회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는 지난해까지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이끌어 온 중구문화재단이 올해 한국영화감독조합(DGK)을 만나 새롭게 탄생한 영화제다. 지난달 두 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한국영화계에 활력을 높이고 충무로의 영화산업 기능 복원 및 한국영화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4회까지 진행된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이어 제5회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를 첫번째 사업으로 함께 하게 됐다.

중구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영화제는 칸 영화제의 비공식 부문인 감독주간을 모티브로, 감독이 영화제의 모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하는 국내 유일의 감독 중심으로 진행되는 영화제”라고 설명했다. ‘By The Directors’ ‘For The Directors’ ‘Of The Directors’ ‘With The Directors’ 등 4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감독과 영화에 대한 심층적인 토론은 물론 연출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들을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영화제는 감독들이 창작자로서의 삶을 직접 공유하며 끈끈한 연대를 이루고자 하는 의미있는 프로젝트의 일환이 되고, 영화인들과 영화인을 꿈꾸는 모든 이들에게 특별한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디렉터스 위크의 프로그램은 다음달부터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중구문화재단은 충무로의 기능 복원 및 재생을 위해 영화제, 영화창작지원 등 영화 관련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한국영화감독조합(DGK)은 봉준호, 박찬욱, 김보라 등 다양한 개성을 가진 영화감독들이 소속되어 있는 조합으로, 양성평등주간을 맞이해 주관한 ‘벡델데이2020’, 제작에 처음 도전한 ‘시네마틱드라마 : SF8’, 시나리오 발굴 및 단편영화제작지원 사업 등을 통해 감독들의 활동과 권익 증진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중구는 DGK의 창의적 역량과 다양한 문화예술사업을 펼쳐온 중구문화재단의 노하우가 결합해 지금까지 국내 영화제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길이 충무로에서 열릴 것으로 기대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번 충무로영화제는 코로나로 인해 규모보다 내실을 다지기 위해 관계자들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무로의 옛 명성에 미래의 비전이 덧입혀져 창의적인 영화공간으로 재탄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