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에 ‘코로나 방역비’ 보냈다 경찰 입건된 뉴질랜드인

뉴질랜드-북한사회 민간단체 관계자, 대북제재 위반 혐의 입건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후원금을 보낸 뉴질랜드 비정부기구(NGO) 관계자가 현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보호장비 지원하기 위해 2000달러를 전달한 게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돌아왔다.

22일(현지시간) 라디오 뉴질랜드(RNZ)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민간단체 ‘뉴질랜드-북한사회’(NZ-DPRK Society) 총무 피터 윌슨(80)과 관계자 한 명이 대북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지난 3월 이 단체가 북한에 코로나19 보호장비 구매 후원금 2000달러를 전달한 게 제재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자택을 2시간 가량 수색해 노트북, 휴대폰과 각종 서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6·25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공군 열사능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이들은 지역 교회 중심으로 후원금을 모아 일단 인도네시아의 지인에게 보냈고, 이 돈은 최종적으로 자카르타 주재 북한 대사관에 전달됐다. 윌슨씨는 “미국의 금융제재로 인해 10년 전부터 북한에 직접 송금할 방법이 없어졌다”며 제3국을 통해 돈을 보낸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적 지원이었다는 것이다.

현재 미국은 ‘세컨더리 보이콧(2차 제재, 제재 대상과 거래하는 외국인이나 기관도 제재하는 것)’ 적용, 북한과 얽힌 제3국 기업과 개인까지도 제재하고 있다. ‘뉴질랜드-북한사회’가 사용하던 은행 계좌는 이미 폐쇄된 상태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