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 나선 오바마 “한국 사망률 美의 1.3%… 트럼프가 최선 다했다면”

펜실베이니아주서 첫 현장 유세
“모두가 투표장에 가야”… 경합주 흔들까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을 위해 현장 유세에 나섰다. 대선을 2주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민주당 지지층을 결집하고 중도층의 표심을 잡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평가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로 출격해 원탁회의와 야외 유세 등 오프라인 행사를 가졌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이번 대선 최고의 경합주로 꼽힌다.

WP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어느 때보다 절절하고 강도 높은 어조로 정권 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 흑인 남성 공직자와의 원탁회의에서 “나는 지난 4년간 화나고 좌절했지만 절대 희망을 잃지 않았다”면서 “이는 진보가 직선으로 똑바로 움직일 것이라고 절대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또 다른 4년을 이렇게 할 여력이 없다. 지금까지 너무 뒤로 물러섰기 때문에 구멍 밖으로 빠져나오기가 정말 어렵게 된다”고 호소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는 사태를 좌시하지 말라며 흑인 남성 등에 투표를 독려하기도 했다. AP통신은 필라델피아가 4년 전 대선에서 저조한 흑인 투표율을 보이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겨준 곳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약점으로 꼽히는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WP는 그가 트럼프 대통령의 무능과 잘못된 정보의 정도, 기본을 다했더라면 죽지 않았을 사람들의 숫자에 대해 강조했다고 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 본인이 감염됐던 점을 거론하며 “그는 팬데믹 교본을 기우뚱대는 탁자를 받치기 위한 도구로 써버린 것 같다”면서 “자기 몸조차도 지킬 줄 모르는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방역 모범국으로 평가받는 외국의 방역 방식을 따라야 한다면서 한국을 예시로 들기도 했다. 그는 “한국의 인구당 사망률은 미국의 1.3%에 불과하다. 캐나다도 미국의 39% 수준”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시간을 쏟아부었다면 상황이 이렇게 나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대부분의 여론조사 결과를 뒤집고 트럼프가 승리했던 경험을 ‘쇼크’라고 언급하며 투표를 반복적으로 독려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는 전례 없는 수준으로 (투표소에) 나타나야 한다. 우리는 이 선거에 어떠한 의심도 남겨선 안 된다”며 “우리는 안주할 수 없다. 나는 여론조사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첫 유세에 대한 미 언론들의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이다. WP는 “오바마가 첫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분노를 사정없이 표출했다”면서 “지난 4년간 오바마가 트럼프에 대한 비판을 충분히 하지 않았다는 민주당의 불평을 잠재웠다”고 전했다.

CNN방송도 “(오바마의 유세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장 직접적인 공격”이라고 지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에 이어 경합주를 중심으로 방문 유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