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원희룡·유승민·홍준표·안철수, 힘 모으자”

“5인 정권탈환연대로 시너지효과”
“준비된 오세훈이 필승카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마포구 한 빌딩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잠룡으로 꼽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자신과 원희룡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5명이 참여하는 원탁회의체를 제안했다. 오 전 시장은 이 회의체를 가칭 ‘국가정상화 비상연대’라고 칭하면서 “정권 탈환의 전선에서 시너지 효과가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는가는 다음 문제”라며 “나중에는 치열하게 경쟁을 하더라도 일단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여론을 수렴해보니 잠재적 주자들이 힘을 합해 국회 소수 의석의 한계를 극복해달라는 염원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오 전 시장은 “준비된 주자만큼 무서운 주자는 없다”면서 ‘오세훈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띄웠다. 그는 “저에게는 무엇보다도 검증된 깨끗함과 유능, 미래라는 강점이 있다”며 “민주당이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 오세훈에게 조금만 힘을 보태 달라”고 말했다. 자신의 ‘중도 확장성’을 강조하며 “결론적으로 이길 수 있는 필승 후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 마포포럼에서 강연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 전 시장은 무상급식 주민투표로 서울시장직에서 물러났고 총선에서 떨어졌던 경험을 말하면서 “물론 실수도, 실패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중한 시행착오를 어떤 형식으로든 나라를 위해 활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마포포럼은 ‘킹메이커’를 자처한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주도로 전·현직 의원 60여명이 참여하는 모임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15일 마포포럼 연단에서 “중도와 보수가 하나가 되자는 것”이라며 ‘1+1’ 전략을 집권 전략으로 내세웠다. 유승민 전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마포포럼 강연에 나설 예정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