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급비가 작다”…복지 공무원에 흉기 휘두른 60대 입건


수급액 감소에 불만을 품고 담당 복지 공무원을 흉기로 위협하고 사무실에서 난동을 부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입건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A씨(60대)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3시40분쯤 A씨는 남구 용호1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가 복지수급 업무를 맡은 여성 직원 B씨(40대)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이날 B씨로부터 수급액 감소 이유를 듣던 중 갑자기 가방에서 준비한 흉기를 꺼내 들고 폭언을 하며 위협했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A씨가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압수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여성 직원 B씨는 다치지는 않았으나 정신적인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구청 관계자는 “동장과 직원이 방어 조치를 하고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해서 화를 면할 수 있었다”며 "A씨는 과거에도 복지수급 불만을 이유로 공무원들을 상습적으로 폭언하고 흉기 위협을 일삼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는 반복되는 폭행과 안전 위협은 간과될 수 없으며 범죄예방을 위한 처벌과 제도적인 안전장치 등 개선방안이 절실하다”고 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