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칼 빼든 추미애… 검사비위 은폐·정치인 편향수사 감찰지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검사들의 비위를 은폐하거나 야당 정치인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법무부-대검 감찰부 합동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이날 저녁 “검찰총장과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는 최근 언론 보도 전까지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알지 못했다고 주장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보자 주장이 구체적인 정황과 부합하는 만큼 중대 비위가 발생했음에도 수사 검사나 보고 계통에서 은폐나 무마가 있었는지 진상을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 수사에 대해서도 “전임 수사팀이 여당 정치인 수사와는 다른 시기와 방식으로 보고한 경위 등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이 이날 합동 감찰을 지시한 대검 감찰부는 조국 전 장관이 임명한 한동수 감찰부장이 이끌고 있다.

앞서 윤 총장은 대검 국정감사에서 “여당과 야당 의원 관련 비위는 각각 지난 5월 7일과 21일 직접 보고를 받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부분은 검사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란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검사 로비 의혹에 대해선 “보도를 접하자마자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 조사를 지시했다”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