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성수동서 깊이 2.5m 싱크홀… 도로통제


22일 오후 10시쯤 서울 성동구 성수동 내 왕복 4차선 도로에서 가로 6m·세로 5m·깊이 2.5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경찰과 구청 관계자는 인도를 포함한 차로 2개를 통제하고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상수도관에서 발생한 누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원인을 조사 중이다.

땅이 무너지던 당시 현장에서 지반공사가 진행 중이었지만,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