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아내 일 관여안해… 수사 지시했다면 물러나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다시 부각된 가족 비위 의혹과 관련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일축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미술 전시회에 수사를 받는 기업이 협찬했다는 등의 주장과 관련해 “아내의 일에 관여한 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윤 총장의 부인·장모와 관련된 비위 의혹을 제기하면서 “윤 총장이 부인 가족을 지켜주시려고 그러는 것이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윤 총장은 “공직은 엄정하게 검증을 받아야 하지만 정당하게 일하는데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공직을 하겠냐. 이건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부인 전시회 후원 의혹에 대해서도 “지난해 전시회는 준비해 온 것을 진행한 것이고 서울중앙지검장이 된 이후에는 오히려 규모를 축소해서 전시회를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이 검찰총장으로 지명된 즈음인 지난해 6월 전시회를 개최했는데, 후원사 중 상당수가 검찰 수사·재판과 관련된 곳이라는 점에서 전시회 후원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윤 총장은 “재작년 고위공직자 1주택 방침에 따라 가격이 오르는 부동산을 처분했고 현재는 상속 부동산과 아파트만 있다”며 부동산 투기 의혹도 부인했다.

그는 “자기 가족과 관련된 사건은 보고 안 받고 관여도 안 했다”며 “제가 수사를 지시할 정도면 저는 그냥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 지위를 유지하면서 수사를 지시하는 것은 ‘위선’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