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두산 천지 괴물이 또?… “2m 괴생명체 한참 떠다녀”

백두산 천지에서 찍힌 괴생명체 추정 영상 캡처. 더우인, 연합뉴스

백두산 천지에서 2m가 넘는 크기의 미확인 물체가 움직였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백두산의 중국 쪽 국립공원 직원인 샤오유(28)는 전날 아침 순찰을 하며 동영상을 촬영하던 중 천지 한가운데서 7피트(2.13m) 크기의 둥근 움직이는 물체를 발견했다.

샤오유는 매일 백두산 천지 지역의 날씨를 촬영해 동영상 공유 SNS인 ‘더우인’에 올리는 일을 한다. 그는 “처음에는 몰랐는데, 갑자기 검은 점이 보였다”며 “검은 물체가 멀리서는 작아보였지만 실제로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둥근 모양의 괴물체가 7피트(약 2.13m) 정도 넓이였는데 계속 수면을 떠다니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군이 가끔 배를 타고 낚시하기도 하는데, 확실히 이번에 본 물체는 선박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수면으로부터 약 500m 높이에서 촬영된 동영상에서 검은색 물체는 비교적 선명하게 보이지만, 해상도가 떨어져 살아있는 괴생명체인지는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다.

샤오유는 “호숫가 일대가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금지돼 있어서, 물체가 보였던 곳에 다른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동영상을 촬영하는 몇 분간 계속 괴물체를 목격했고, 촬영을 마친 뒤 다른 업무를 보기 위해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백두산 천지 속 괴생명체에 관한 루머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제기됐다. 시작은 1962년 한 사람이 백두산 천지 물속에서 괴생명체 2마리가 서로를 쫓는 것을 망원경을 통해 봤다는 이야기였다. 이후 최근 10년 전을 포함해 여러 차례에 걸쳐 수십 명의 사람들이 천지에서 괴생명체를 봤다고 주장했다.

백두산 천지는 가장 깊은 곳이 384m고 평균 수심이 214m로 세계에서 가장 깊고 아시아에서 가장 큰 화산 호수이다. 너비는 3.58㎞이고 면적은 9.18㎢, 저수용량은 20억4000만㎥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