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격 공무원 아들 “文대통령 약속 믿고 다시 힘내기로”

'北 피격 사망' 공무원 수색하는 경비함(왼쪽 사진)과 피격 공무원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답장. 연합뉴스

서해 소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의 고등학생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편지를 보내 감사의 뜻을 표했다.

A씨의 형 이래진(55)씨가 22일 언론에 공개한 편지에서 A씨 아들은 “대통령님의 말씀과 직접 챙기시겠다는 약속을 믿는다”면서 “아빠를 잃었지만 어떤 분이신지 잘 알기에 명예까지 잃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쁘신 중에도 답장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몇 번을 읽고 또 읽으며, 지금 상황이 너무 가슴 아프지만, 대통령님의 진심이 담긴 위로 말씀에 다시 힘을 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A씨의 아들은 “제 가족이 겪고 있는 지금 이 고통이 하루빨리 끝나기를 바라며 대통령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그 약속을 믿고 기다릴 것”이라며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 꿈을 이루기 위해 공무원 시험 준비를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A4용지 1장 분량의 이 편지는 지난 19일 등기우편으로 발송됐다.

이씨는 편지를 공개한 이유에 대해 “해양경찰청이 중간조사 결과랍시고 언론을 통해 발표했는데 이는 여론전”이라며 “고교 2학년이 쓴 편지를 (해경도) 봤을 텐데,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는 수사 결과를 내놓아 (조카의 심정을) 공개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해경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실종자는 출동 전후와 출동 중에도 수시로 도박을 하는 등 인터넷 도박에 몰입돼 있었다”며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현실도피 목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A씨의 아들은 지난 8일 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사흘 뒤인 12일 답장을 보내 “진실이 밝혀져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은 묻고 억울한 일이 있었다면 당연히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한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주길 부탁한다”고 위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