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부하 아니’라는 윤석열에… 與 “세상이 우습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등 작심 발언을 쏟아낸 데 대해 여권은 “세상이 우습게 보이나” “선을 넘었다”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은 기어코 선을 넘었다. 독단과 아집이 도를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며 “과연 검찰의 총수인 검찰총장으로서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판단해 봐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법사위 위원이기도 한 김종민 의원도 윤 총장의 답변 태도를 두고 “제가 인사청문회에서 보증했던 윤 총장의 모습과는 너무나 다르다. 오늘 발언하는 내용을 보면 싸우러 온 것 같다. 뭔가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윤 총장은 박근혜 탄핵 때 특검하더니 세상이 우습게 보이나”라고 일갈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제가 왜 조폭검찰의 검찰 정치를 방치하면 안 된다고 말씀드렸는지, 생방(생방송)으로 겪어보니 확실히 아시겠죠”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