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항미원조 中열사릉에도 화환… ‘북중친선’ 과시

김정은, 중국 6·25참전 70주년 맞아 중공군 열사능 참배.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회창군 소재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을 참배한 데 이어 중국 선양의 열사릉에도 화환을 보내며 돈독한 북중관계를 과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 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돌에 즈음해 (22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 항미원조 열사릉원과 단둥시 항미원조 기념탑에 꽃바구니들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화환에는 김 위원장의 이름과 함께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은 영생할 것이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주중 북한 대사와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간부들,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및 랴오닝·선양·단둥시 간부들이 진정식에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보다 앞서 회창군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릉원을 찾아 참배했고, 평양 소재 북중 우의탑에도 화환을 보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역시 21일 회창군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릉에 화환을 보냈으며, 베이징에서 항미원조 70주년 전시를 참관하는 등 ‘항미원조 띄우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북중 양국이 이처럼 연일 중공군 6·25전쟁 참전을 기념하고 나선 것은 미중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 북중 친선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항미원조는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돕는다는 뜻으로, 중국에서는 중공군의 6·25전쟁 참전을 뜻한다. 중국은 1950년 북한에 가서 첫 전투를 했던 10월 25일을 참전일로 기념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